메뉴 건너뛰기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로고

프린트

복지뉴스

수익 이유로 ‘장애인 이동권’ 후퇴시킨 아시아나항공

 

지난 28일은 장애인 이동권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날이었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 13년 만에 휠체어 이용자를 태울 수 있는 고속버스가 시범운영을 시작해서다. 그러나 저가 항공사는 물론이고 아시아나 같은 대형 항공사마저 수익 제고를 이유로 교통약자들을 위한 ‘앞좌석 우선 배정제’를 포기하는 등 여전히 장애인들이 세상으로 나오는 길은 험난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장애인 인권단체들의 설명을 들어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월27일부터 국내선 ‘프런트존 에이(A)’ 구역에 대한 유료 사전 예매 제도를 시작했다. 이 제도가 시행되기 전에는 “다른 승객보다 먼저 내리기 유리한 이코노미클래스 전면 좌석인 프런트존 에이(1∼3열)” 구역에 포함된 1열 좌석의 경우 사전 예약 단계에선 좌석을 지정할 수 없게 비워뒀다가 탑승 당일 공항 카운터에서 보행약자들을 중심으로 제공해왔다.

  그러나 제도가 시행되면서 국내선은 9천원을 더 내면 비장애인도 1열 좌석을 미리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 쪽은 “도움이 필요한 장애인의 경우 사전 예약을 통해 프런트 시트(1열)를 무료로 배정해드리고 있다”고 밝혔지만, 보행약자 전용석을 비워두는 것이 아닌 한 ‘공수표’라는 지적이 나온다. 비장애인 승객이 먼저 1열을 예약해 좌석이 꽉 차면 장애인 승객의 실질적인 비행기 사용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최희순 제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1열 좌석이 아니면 휠체어에서 좌석으로 옮겨 타기가 매우 힘들다. 다리가 아예 안 굽혀져 1열 좌석에만 탈 수 있는 장애인도 있는데 장애인 이동권을 제한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하 중략-

 

<출처:한겨례>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5396.html

복지뉴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로 구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거지원비를 신청하세요! 관리자 2019.10.23 110
1165 제주도, 에너지취약계층 7656명 에너지바우처 지원 관리자 2019.11.08 25
1164 발달장애아동 가족 그림책 ‘우리 아이를 소개합니다’ 전시 관리자 2019.11.08 35
1163 제주에서 휠체어 타고도 관광 수월한 곳 어디? 관리자 2019.11.06 36
1162 제주시, 지역사회 통합돌봄 자립생활 및 지원주택 입주자 모집 관리자 2019.11.05 29
1161 제주 교통약자 시설 이용자 만족도 '꼴찌' 관리자 2019.11.04 21
» 수익 이유로 ‘장애인 이동권’ 후퇴시킨 아시아나항공 관리자 2019.11.01 28
1159 제주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지정, 중앙병원·서귀포의료원 관리자 2019.10.31 16
1158 UN 장애인권리협약 이행…"제주도 주무부서 둬야" 관리자 2019.10.30 18
1157 제주 관공서 장애인 주차면수 '준수' 관리자 2019.10.29 14
1156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 비준” 압박 관리자 2019.10.28 14
1155 "제주 女장애인, 경제활동 참여율 낮고 고용형태 열악" 관리자 2019.10.25 42
1154 제주시, 무인민원발급기 35대 장애인 편의기능 확충 관리자 2019.10.24 19
1153 시각장애인에게는 ‘그림의 떡’ 관리자 2019.10.23 19
1152 장애인 고용장려금, 처우개선 외 사용금지 관리자 2019.10.22 33
1151 “장애인 등급제 폐지 따른 사각지대 해소책 마련해야” 관리자 2019.10.21 29
1150 장애인 편의 외면하는 장애인거주시설 관리자 2019.10.18 22
1149 장애를 딛고 피워낸 '제주풍경' 관리자 2019.10.16 36
1148 의사·장애인 외면 ‘장애인주치의 시범사업’ 관리자 2019.10.14 23
1147 중증장애인 동료지원가 실적 공포 '덜덜' 관리자 2019.10.11 33